안타까운 비보...
산문집 '무소유'로 널리 알려진 법정(法頂)스님이 11일 오후 1시52분께 서울 성북동 길상사에서 입적했다. 법랍 55세. 세수 78세.

법정스님은 3-4년 전부터 폐암으로 투병, 지난해 4월19일 길상사에서 열린 봄 정기법회 법문을 끝으로 지난해 6월7일 하안거 결제 법회, 12월13일 길상사 창건 기념법회에도 참석하지 못했다.

지난해 연말에는 제주도에서 요양했으나 올들어 병세가 악화하면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왔고, 입적 직전인 11일 낮 자신이 창건한 길상사로 옮겼다.

법정스님은 자신의 건강상태를 의식한 듯 2008년 11월에는 길상사 소식지에 실었던 수필들을 모아 수필집 '아름다운 마무리'를 출간했고, 지난해 6월과 11월에는 2003년부터 했던 법문을 묶은 첫 법문집 '일기일회'와 두번째 법문집 '한 사람은 모두를, 모두는 한 사람을'(이상 문학의숲 펴냄)을 냈다.

1932년 전남 해남에서 태어난 법정스님(속명 박재철)은 목포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후 1955년 오대산을 향해 떠났지만 눈이 많이 내려 길이 막히자 서울의 선학원에서 당대 선승인 효봉 스님(1888-1966)을 만나 대화하고 그 자리에서 머리를 깎았다.

이튿날 통영 미래사로 내려가 행자 생활을 시작한 스님은 1959년 2월 양산 통도사에서 자운율사를 계사로 비구계를 받았다. 이후 해인사 선원과 강원, 통도사를 거쳐 1960년대 말 봉은사에서 동국역경원의 불교 경전 번역작업에 참여했다.

스님은 1975년 10월부터는 17년간은 송광사 뒷산에 불일암을 짓고 홀로 살았으며 불일암 시절 초반인 1976년 4월 대표적인 산문집 '무소유'를 출간한 이후 불교적 가르침을 담은 산문집을 잇따라 내면서 대중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스님은 1992년부터는 강원도 산골 오두막에서 지내면서 외부인과의 접촉을 잘 하지 않았지만 1996년 성북동의 요정 대원각을 기부받아 1997년 길상사를 개원한 후에는 정기적으로 대중법문을 들려줬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무소유', '영혼의 모음', '서 있는 사람들', '말과 침묵', '산방한담', '텅빈 충만', '물소리 바람소리', '버리고 떠나기', '인도 기행',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 '그물에 걸지 않는 바람처럼','산에는 꽃이 피네', '오두막 편지' 등이 있다.

번역서로는 '깨달음의 거울(禪家龜鑑)', '진리의 말씀(法句經)', '불타 석가모니', '숫타니파타', 因緣이야기', '신역 화엄경',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스승을 찾아서' 등이 있다.

조계종과 길상사, 법정스님의 출가본사인 송광사 문중 등은 현재 장례절차를 논의 중이다.

연합뉴스

법정(박재철) 승려, 수필가


생몰 1932년 10월 8일 ~ 2010년 3월 11일
학력 해인사대교과
경력 1997년 대한불교조계종 길상사 스님
       1994년 맑고 향기롭게 살아가기 운동 회주
수상 2004년 제2회 대원상 대상


봄, 만물이 약동하듯 스님의 건강도 봄의 기운과 더불어 완쾌되어 법문을 듣게 되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속보를 통해 입적 소식을 듣고는 가슴이 '쿵' 내려앉았다. 시나브로 스님의 존재가 정신적지주가 되었던 모양이다.
 
'맑고 향기롭게 살아가기'를 몸소 실천했던 스님의 삶, 인적 드문 강원도에서 자연을 벗삼아, 맑고 향기로운 차 한 잔을 벗삼고 책을 벗삼아 살아온 삶. 단 몇 벌의 승복과 선물 받은 다기도 많다하며 무소유를 강조하던 삶. 법정 스님의 삶은 <월든>의 저자 헨리 데이빗 소로우와도 닮아있었다. 그러면서도 사람들에게 받은 것이 너무 많아 그에 보답해야한다며 법문회를 정기적으로 열어 사람들을 만나셨다. 사람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때로는 강원도의 눈길을 뚫고 서울 길상사로 향하는 스님의 모습이 그려지는 듯 하다.

현재 법정 스님의 장례절차를 논의중이라 한다.
마지막 가시는 길 법정 스님의 뜻을 존중해 그 분의 뜻대로 치뤄져야 할 것입니다.
두 번째 법문집 <한 사람은 모두를 모두는 한 사람을>에서 스님의 말을 인용해봅니다.

- 그래서 저는 하나의 원을 세웠습니다.죽을 때가 되면 '어디 아무도 없는 산골에 가서 나무 밑에서 조용히 굶다가 가야겠다'고.
......
( 병원 영안실에서 죽음을 맞이 하는 것이 바람직한가? 평소 고인이 살던주거 공간에서, 낯잊은 장소에서, 가족들의 보살핌 속에서 가는 것이 도리인가에 대한 내용)
......
적어도 생의 마지막 막을 내릴 때, 인간적인 죽음을 맞이하도록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죽음도 하나의 삶의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끝이 아닙니다. 삶의 모습이기 떄문에 마지막 순간까지도 인간적이어야 하지 않겠는가? 사람에게는 그 나름의 고요한 생활 방식이 있습니다. 살야있을 때 그 사람 나름의 생활 방식이 있습니다. 그렇듯이 죽음에 이르러서도 그 사람 나름의 죽음의 방식이 있어야 합니다. 가족과 친구들이 지켜보는 곳에서, 그 따뜻한 보살핌 속에서 평화롭게 떠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죽어 가는 사람이 편안한 마음을 지니도록 곁에서도와주어야 합니다.
......
또 일단 죽게 되면 미련 없이 다시 내생으로 여행을 떠난다는 각오를 평소부터 지녀야 합니다.그렇게 하면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끼어들지 않습니다. 살 때는 전력을 기울여서 충만하게 살아야합니다. 어깨가 뻐근하도록 살 때는 열심히 살아야 합니다. 살 만큼 살다가 인연이 다해서 떠나게 되면 미련 없이 가야 합니다.
......

-(p.294)

이 법문에서는 또한 <아름다운 삶, 사랑, 그리고 마무리>에 소개된 스코트니어링이 남긴 유언을
언급하며 법정 스님은 이 글을 읽으면서 여러 가지로 공감되는 바가 많았다고 합니다.

이제는 스님이 남겨놓은 글을 통해 법정 스님을 기억하며, 마음의 위안을 얻어야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Dreamsso의 리뷰 보기

<일기일회>
<한 사람은 모두를, 모두는 한 사람을>


신고
Posted by Dream Sso
  • 일기일회(一期一會)
  • 법정

활자, 단어, 글에 향이 깃들 수 있을까?
책을 폈을 때 인쇄 잉크의 화학성분 냄새가 나는 것이 정상일텐데
향이 은은히 피어오르는 듯한 착각마저 든다.

<추울 때는 추위가 되고 더울 때는 더위가 되라>는 법문 중
- 추위니 더위니 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분별입니다. 삼복더위 속에서도 일에 열중하면
더위를 모릅니다. 겨울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일에 열중하면 추위를 잊습니다. 이것은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일입니다.
...
삶 그 자체가 되면 불행과 행복의 분별이 사라집니다. 삶 자체가 되어 살아가는 일,
그것이 불행과 행복을 피하는 길입니다. -

이렇 듯 스님은 지금 이 순간의 자신에게 충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책의 제목 일기일회(一期一會)도 '지금 이 순간은 생애 단 한번의 시간이며,
지금 이 만남은 생애 단 한 번의 인연'을 뜻하는 말이다.
살아갈 세월보다 살아온 세월이 많을법한 스님에게 듣는 현재의 소중함이기에
가슴이 먹먹해지기도 하지만 그만큼 절실히 와 닿기도 하는 바다.

구성은 2009년 4월 꽃처럼 피어난 눈부신 봄날의 법회를 시작으로 2003년 5월의 법회로
세월을 거슬러 오르며 스님과 마주하게 된다. 스님은 늘 그자리에서 일관된 모습으로
지나는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건넨다. 출가 50년을 넘긴 스님은 정부정책에 열을 올리기도,
훼손되어가는 자연을 염려하기도, 삶에 대한 살아있는 화두를 던지기도 한다.

법정 스님의 법문이 있는 날이면 길상사에 많은 사람이 든다고 한다.
시,공의 제약으로 직접 법문을 듣지 못한 이들에게 유용할 법한 이 책을 읽으니
오히려 스님의 법회에 직접 발걸음해 아름다운 풍경에 눈 내주고
좋은 이야기에 귀 내주고픈 생각이 든다.

아래는 <숫타니파타>의 '성인의 장'에 스님이 가장 좋아하는 구절로 소개된 글이다.

- 홀로 행하고 게으르지 말며
비난과 칭찬에 흔들리지 말라.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처럼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진흙에 더럼히지 않는 연꽃처럼
남에게 이끌려 가지 않고,
남을 이끄는 사람이 되라. -

신고
Posted by Dream Sso

BLOG main image
☆보다 나은 미래를 꿈꾸는 사람☆ ----------------------------------------- ----------------------------------------- "사람들이 목표를 달성하도록 도와준 사람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 피터 드러커 by Dream Sso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0)
Review-Book (138)
Review-문화 예술 (5)
PLAN (4)
부자 여행 (0)
성공 여행 (6)
지구별 여행 (1)
오아시스 (5)
Total : 93,205
Today : 32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