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
  • 김동범

 


내가 생각하는 여행이란 일상에서 벗어나는 것.

일상과 다른 것을 보고, 듣고, 맡고, 먹고, 만지며 오감으로 느끼는 것.

일상과 다른 생각을 하고 다른 행동을 하고 다른 사람이 되는 것.

 

이 책이 ‘김동범’ 그가 알고 있는 네팔을 한가득 글로 채웠다면 나는 아마 그 글 사이의 의미를 새기느라 더디게 읽어내렸거나 중간 중간 책을 덮었을 것이다. 하지만 글, 그림, 사진을 적절히 놓아두어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네팔을, 그리고 사람, 바람, 하늘을 느낄 수 있었다. 역시 한국인인 나에겐 여백의 미가 필요한가보다.

 

그림을 멋들어지게 그려내는 그의 재능이 부러웠다. 대화와 소통을 위한 언어 이외의 수단을 또 하나 가진 셈이니 말이 통하지 않는 다른 나라 사람도 처음 만나는 사람과도 어울리고 친구가 되기도 하며 때로는 그림이 밥과 술이 되어 돌아오는 풍경도 부러웠다.

 공! 감! 구! 절!

- 어딘가를 떠남에 있어서는

그 어떤 핑계도 인정해선 안된다.

누구나 시간은 없고 일은 넘쳐남다.

그래서 변명이 붙는다.

나는 오늘도 마음만 바쁘게

변명을 위한 변명을 늘어놓는다.

-(p.027)

 

- 우리는 다른 이의 기회가 그처럼 다시 올 것을 확신하면서도 왜 나에게도 또 다른 기회가 있으리라는 확신에는 그리도 인색한 걸까?

-(p.090)

 

- 나이를 먹는다는 건 가만히 있어도 되지만 그렇다고 어른이 된다는 것은 아니다.

-(p.102)

 

- 내가 가진 땅의 면적보다 마음의 크기가 더 중요합니다.

-(p.170)

 

- 여행을 떠나기 전

나에게 묻는다.

 

‘넌 무엇을 얻으려고 여행을 하는거지?’

내가 나에게 답한다.

‘넌 왜 무엇을 얻어야 된다고 생각하지?’

 

그냥 떠난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알게 되었다.

-(p.186)

 

- 나도 내 집을, 내 방을 깨끗이 정리해야겠다.

바람이 잠시 머물다 갈 수 있는 바람의 길을 비워나야겠다.

그러면 그들처럼

나도 조금은 여유로워지지 않을까?

-(p.226)

신고
Posted by Dream Sso
  • 끌림
  • 이병률

68가지의 추억이 담긴 책, 그래서일까? 페이지가 없다.
일목요연한 목차나 숫자가 굳이 필요치 않은 탓이리라.

여행에 대한 감상을 책으로 낸 작가는 어떤 사람일까? 궁금해진다.
인터넷 서점의 소개가 맞다면 1967년 충북 출생,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
199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좋은 사람들」 「그날엔」이 당선되어 문단에 등단.

글쟁이였구나...어쩐지...

이병률이 생각하는 여행이란?
- 여행은, 120점을 주어도 아깝지 않은 '곳'을 찾아내는 일이며
  언젠가 그곳을 꼿 한 번만이라도 다시 밟을 수 있으리란 기대를 키우는 일이며
  만에 하나, 그렇게 되지 못한다 해도 그때 그 기억만으로 눈이 매워지는 일이다.
- (#058 그때 내가 본 것을 생각하면 나는 눈이 맵다)

이병률이 생각하는 사람, 그리고 믿음은?
- 한번 사람을 의심하기 시작하면 여행은 끝이다. 그만큼 자유롭지도 못할뿐더러
  기회도 적기 마련. 세상에 하나뿐이라고 생각한 친구를 믿은 적 있으나 그는 나를
  믿어주지 않았고 한 사람을 믿은 적 있으나 그 사람에게 필요한 것은 믿음이 아닌
  듯 하였다. 그 울림은 더 장황해져서 다른 사람에게 믿음을 옮겨가면 그뿐이었다.
  내가 사람에게 함부로 대했던 시절이 분명 있었기에 당함으로써 배우는 것이라
  자위하면 되는 것
- (#061 페루에서 쓰는 일기)

나는 저자의 바람처럼 세상에 놓여진 이 책을 함께 하고 있지만 사진과 글을 통해
짐작만 할 뿐이다. 그의 추억과 여정이 온전히 내 것이 될 수는 없다는 걸 알기에.

대충대충 산다지만 이 사람은 삶에 대한 애정이 너무나도 크고 깊어서
감당하지 못하는 것이리라 짐작해보고
헛헛한 인연, 만남과 이별을 숱하게 격겠지만 여전히 그 헛헛함에 마음을 베이고
그것을 치유하기 위해 어딘가로 떠날 사람이라 짐작해보고
마음이 사람을 향하고 있어 외로움이 더 크지만 혼자인 시간이 많은 사람이라 짐작해본다.

신고
Posted by Dream Sso
  • 너도 떠나보면 나를 알게 될 거야
  • 김동영 지음


나는 의아했다.
왜 2007년 9월에 발행된 책이 2009년 요즘 주목받고 있는가?
MBC 명랑히어로의 추천도서로 선정됐었다는 것을 알고는 수긍이 갔다.
역시 미디어의 힘은 위대하다.

<너도 떠나보면 나를 알게 될 거야>는 한국산 생선의 230일간의 미국 일주다.
이 책은 겨우내 얼어붙은 감성을 봄 날 눈녹듯 녹여주는 글과 사진으로 채워져 있지만
코를 가져다 대면 금방이라도 맨솔 향이 날 듯한 남성적 냄새가 배어있는 글이다.
여행의 동반자인 자동차에 대한 첫인상을 '그녀를 처음 보았을 때'라 표현함은 물론
작가의 시선은 늘 '너'라는 여인을 쫓는다.

여행을 하다보면 때론 제법 논리적으로, 그것도 육하원칙에 입각해 신세한탄을 하는 경우가 있다.
 언제    -  현재
 어디서 -  여기서
 누가    -  내가
 무엇을 -  무언가를
 왜       -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어떻게 -  이러고
즉,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여기서 이러고 있는지...'라는 생각
그러다가도 내게 친절을 베푼 누군가를 만나면 한없이 겸손해지며
'내가 뭐라고...아무것도 아닌 내게 이렇게 대해주는지...'라며 감사의 마음을 알게되기도 한다.
숱한 생각의 변덕을 겪는 것. 숱한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여행의 묘미.

여행은 '사서 고생'하는 것이다. 집 떠나면 고생인 거 뻔히 알면서도 돈을 지불하면서 굳이 하는 고생.
더 재미난 것은 여행중에는 낯익은 일상과 사람을 그리워하지만
막상 일상으로 돌아오면 여행중의 낯선 풍경과 사람을 그리워 한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왜 여행자가 되고자 하는가?
작가가 내용중에 인용한 워렌 버핏의 말에서 답을 찾을 수 있다면 좋겠다.
"가격은 당신이 지불하는 것이고, 가치는 당신이 얻는 것이다."

작가가 '수줍게' 써내려간 글들은 작가의 바람대로 유명해져 인세를 가져다주고 있다.
용기내어 자신의 이야기를 '수줍게' 써내려간데 대한 보답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한구절

살아가면서 내가 지금 어디에 있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면 지금처럼 혼란스럽거나 불안하지 않겠지만, 우리들 대부분은 그걸 모른채 여기저기 헤매고 있다.
그래서 나는 울면서 달렸고, 어쩌면 당신도 나처럼 울면서 달리고 있는 중인지도 모른다. - p.94

신고
Posted by Dream Sso

BLOG main image
☆보다 나은 미래를 꿈꾸는 사람☆ ----------------------------------------- ----------------------------------------- "사람들이 목표를 달성하도록 도와준 사람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 피터 드러커 by Dream Sso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0)
Review-Book (138)
Review-문화 예술 (5)
PLAN (4)
부자 여행 (0)
성공 여행 (6)
지구별 여행 (1)
오아시스 (5)
Total : 89,417
Today : 38 Yesterday : 97